Press Release – KMAF

Sylvia Wald & Po Kim Gallery Presents Technoimagination: the 2019 Korean Media Arts Festival in NYC

Exhibition on View Thursday, August 8 through Saturday October 26, 2019
Sylvia Wald and Po Kim Gallery (SWPK), 417 Lafayette Street, New York, NY 10003
Festival website: kmaf.us

FOR IMMEDIATE RELEASE July 30, 2019 – The Korean Media Arts Festival, Technoimaginationarrives at SWPK in New York City on August 8th, with three floors of groundbreaking Korean new media artists taking over the gallery’s location at 417 Lafayette Street. Opening August 8th, the festival features internationally prominent Korean new media artists such as Beikyoung Lee, Cheol-Woong Sim, Chan Sook Choi, Hahkyung Darline Kim, Haru Ji and Graham Wakefield, Yoon Chung Han and Eunsu Kang and collaborators, all exhibiting for the first time in tandem on the contemporary art world stage in New York City. The Korean Media Arts Festival 2019 is organized by the Donghwa Cultural Foundation and sponsored by the Korea Foundation. Co-curators of Technoimagination, Odelette Cho of SWPK and Kyung Ran Joo of FUSE Art Project, have selected the most compelling emerging, talented new media artists for this inaugural edition of a groundbreaking festival celebrating Korean Media Art that will be held biennially in New York.

“Korea has been recognized as the world’s highest level in the field of media art since the pioneering work of the late Nam June Paik. The Korean Media Arts Festival is intended to introduce the unique situation and characteristics of media art in Korea, as a global leader of technological innovation, by presenting groundbreaking works by outstanding Korean new media artists to the US contemporary art world,” explained festival organizer, Young Cho, Chairman of the Donghwa Cultural Foundation.

Already attracting a high level of interest, the Korean Media Arts Festival supports Donghwa’s mission to broaden and deepen the collaborative exchange between Eastern and Western cultures, said Cho. ”We are excited by the great response we have already received here in New York, including more than 600 attendees who registered for the opening reception. We look forward to continuing the dialogue within the artistic community and beyond in the upcoming programs scheduled to take place throughout the festival.”

Probing the nature of psychological and physical space, these artists will exhibit immersive projects arranged according to two themes related to Technoimagination: Memories in Time and Space and Living Data. Each theme arranges works by Beikyoung Lee, Cheol-Woong Sim, Chan Sook Choi, and Hahkyung Darline Kim, Haru Ji and Graham Wakefield, Yoon Chung Han and Eunsu Kang and collaborators, respectively. Memories in Time and Space offers multi-sensory environments for experiencing sensations which have charted the evolution of South Korean history, while Living Data balances a multidisciplinary approach to interactive media, charting both objective and subjective responses to stimuli across arts and science in a gallery environment.

Artists on view in the Korean Media Arts Festival in New York City represent thought leaders in the field of contemporary art and interactive / new media, and regularly exhibit across the US, Asia and Europe. Following trends such as the Gwangju and Busan biennials, Korean art stands at the forefront of art and technology on the international stage. The 2019 Korean Media Arts Festival, Technoimagination, at SWPK in partnership with Harvestworks, presents luminaries working across new media art in the Korean diaspora to New York City’s SWPK for a bright, shining moment from August 8 through October 26, 2019. The festival website is kmaf.us.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Alex Fanning  alex@alexandrafanning.com

한국 미디어아트를 미 주류화단에 알린다

 

동화문화재단 주최, 맨해튼 SWPK갤러리

주최 측 “세계 최고수준 한국 미디어 작가들 소개”

 

한국의 수준 높은 미디어 아트를 뉴욕 주류 미술계에 소개하는 기획전이 열렸다. 아시아 문화를 미국에 전하고 있는 동화문화재단(이사장 조 영)은 8월 8일부터 오는 10월 26일까지 뉴욕시 맨해튼에 있는 ‘실비아워드 앤 포김 갤러리(이하 SWPK갤러리)’에서 ‘한국 미디어아트페스티벌 2019’ 기획전을 개최한다. 전시회 웹사이트는 www.KMAF.us.  

 

 ‘테크노이메지네이션(Technoimagination)’ 주제 아래 ‘시간과 공간의 추억(Memories in Time and Space)’, ‘살아있는 데이타(Living Data)’라는 소제목으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기획전은 SWPK갤러리 4층과 5층, 그리고 7층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전시를 추진한 동화문화재단 조 영(조형택) 이사장(SWPK갤러리 이사장 겸임)은 “한국은 고 백남준 작가가 선구적인 작품활동을 한 이래 미디어아트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인정 받고 있다”며 “이번 전시는 한국의 뛰어난 미디어아트 분야 작가들의 심도있는 작품을 뉴욕에서 전시함으로써 미국의 주류 미술계에 한국 작가들의 높은 작품세계를 알리고자 기획됐다”고 밝혔다.

 

 조 이사장은 “동화문화재단 이름의 ‘동(東)’은 동쪽에서 뜨는 태양을, ‘화(和)’는 동양과 서양 문화의 깊고 넓은 교류를 통해 세계의 조화와 평화 시대의 새로운 날을 여는 새벽이란 철학을 함유하고 있다”며 “재단이 최근에 개최한 코리아 소사이어티의 서승원 작가 전시는 물론 이번 전시도 오프닝에 참석하기 위해 600여 명 이상이 등록을 하는 등 큰 관심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번 전시는 SWPK갤러리 4층과 5층에서는 ‘시간과 공간의 기억 1&2(Memories in Time and Space I & II)’라는 제목으로 작품배치가 이뤄졌다. 4층에는 심철웅, 최찬숙, 김하경 작가가 출품하고 있는데 한국의 근대화 역사를 주제로 한 작품들이다. 작가들은 왜곡, 추방된 이민자들의 잊혀진 정체성, 전쟁 중의 기억 등을 표현하고 있다. 한윤정 작가는 자신의 동공을 찍어 동공의 사진을 색감으로 높낮이를 줘서 청각으로 들어보게 하는 비디오 작품을 출품했다. 

 

 5층에는 이배경 작가의 사유적인 공간 작품들이 전시되있는 실재와 가상 세계 사이의 공간과 시간 사이의 추상적이고 전환적인 작품을 표현하고 있다. 7층 갤러리에는 ‘살아있는 데이타’라는 주제로 지하루와 그라함 웨이크필드(2명 공동제작), 한윤정, 강은수 작가 작품들이 전시돼 있다. 작가들은 후기 정보시대의 윤리적 문제, 가상세계와 환경. AI의 안전성 등에 대해 강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주최 측은 “참여작가들은 현대 미술과 인터랙티브와 뉴 미디어 분야의 리더로서 미국, 아시아 및 유럽전역에서 정기적으로 전시하고 있다”며 “현재의 한국의 미디어 예술은 국제 무대에서예술과 기술의 최전선에 서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한국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2019 행사는 국제교류재단이 후원하고 하브스트웍스와 SWPK갤러리가 협찬했다. 작품 전시기획은 SWPK갤러리 오델렛 조 큐레이터와 퓨즈아트프로젝트의 주경란 디렉터가 맡았다. 

 

전시와 작가 관련 문의는 jlee@donghwaculture.org(제니퍼 리) 또는 212-598-1155. SWPK갤러리 주소 : 417 Lafayette Street, NYC.